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20년 올 한해, 한국축구에 있어서 가장 큰 관심 사항은?
해외파들의 활약
ACL의 좋은 성적
카타르월드컵 예선전
K-리그 흥행
2020년 도쿄올림픽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New Document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 축구분석웹진 - 피파코리아 > 아시아/아프리카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7-02-28 23:35:59
제        목   [현장리포트] 중국으로 간 소리아노, 그리고 황희찬



[스포탈코리아=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홍의택 기자= "조나탄 소리아노 중국 간다는 얘기 들었어?".

25일(이하 현지시간) 레드불 잘츠부르크의 홈 구장 레드불 아레나. 기자석에 둘러앉은 현지 기자들이 웅성거렸다. 경기 날 아침 중국 슈퍼리그행이 확정된 소리아노가 화제의 중심이었다.

잘츠부르크 측은 28일 관련 사실을 공표했다. SNS 등을 통해 "소리아노가 중국 베이징 궈안으로 떠나게 됐다"고 알렸다. 유럽은 지난 1월 말 겨울 이적 시장을 종료했으나, 중국은 아직 팀을 옮기는 작업이 가능했다.

최근 유럽발 중국 러시를 떠올리면 크게 놀랄 일은 아니었다. 1985년생으로 만 31세에 달한 소리아노라면 더 했다.

소리아노는 바르셀로나B 출신 골잡이. 2009년부터 2년 반 동안 뛰었다. 루이스 엔리케 당시 바르사B 감독의 지도를 받았으나, 크게 꽃 피우지는 못했다. 이후 오스트리아에서 흥했다. 2012년 1월부터 잘츠부르크 유니폼을 입고 203경기 173골을 올렸다. 여섯 번째 시즌을 맞은 현재, 그 입지가 예년만 못하자 아시아로 눈길을 돌렸다.





잘츠부르크 입장에서는 고민이 컸다. 여전히 한 방씩 해줄 이를 굳이 시즌 중에 보내야 하느냐는 것. 당장의 이적료 수익만이 아닌(소리아노의 계약 기간은 2018년까지였다), 장기적 관점에서 팀 밸런스 유지 등을 두루 따져봐야 했다.

소리아노의 공은 상당했다. 득점포 가동으로 직접 팀을 견인했음은 물론, 어린 공격수들에게는 일종의 교본이 됐다. 실제 황희찬 역시 이를 보고 배웠다는 후문. 황희찬이 지난 2015/2016 시즌 잘츠부르크 데뷔전을 치렀을 당시에도 소리아노가 파트너로 함께 출격했다.

이런 소리아노를 이적시킨 데엔 기존 공격수에 대한 구단 측 믿음이 깔려 있었다. 현 리그 선두 잘츠부르크의 입지는 아직 안심할 수준이 아니다. 2위 알타흐와의 승점 차는 3점 차에 불과하다. 더욱이 선수 등록 기간이 끝난 터라 시즌 말미까지는 별도의 영입도 불가하다.

시선은 자연스레 남은 자들에게로 향한다. 전 대회 통틀어 현 팀 내 상위 득점자는 미나미노 타쿠미(10골), 황희찬(8골) 정도. 이들이 잔여 시즌 동안 어느 정도 해주리란 기대가 없었다면 소리아노를 쉽게 내줄 수도 없었을 터다.

이런 관점에서 지난 25일 마터스부르크전에 내세운 미나미노-황희찬 투톱은 시사하는 바가 작지 않았다. 시즌 초반 들쑥날쑥한 출장 기록을 딛고 올라선 황희찬에게도 큰 기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레드불 잘츠부르크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webzin&no=18132

전체| 월드컵 |  이탈리아 리그 |  스페인 리그 |  잉글랜드 리그 |  한국 축구 |  유럽 축구 |  축구 일반 |  남미/북중미 |  아시아/아프리카 |  K-리그 | 
아시아/아프리카 | [팩트 체크] 현장에서 본 우라와전 충돌, 사건의 재구성 
등록일 : 17.06.06   
[스포탈코리아=사이타마(일본)] 이경헌 기자= 시간은 흘렀지만 제주유나이티드-우라와 레즈전 충돌 사건에 대한 논란은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일단 백동규(26)의 가격으로 더 큰 화를 막지 못한 제주의 책임은 크다. 상대방을 해하는 ... more
아시아/아프리카 | [이슈 포커스] 中 자국 보호령, 루니-코스타 영입 불발? 
등록일 : 17.05.27   
[스포탈코리아] 신명기 기자= 중국 당국이 자국 선수 보호 정책을 꺼내 들었다. 실질적으로 영입 심리를 위축시킬 수 있는 카드가 나옴에 따라 디에고 코스타, 웨인 루니 등 중국 진출설에 휩싸인 스타들의 거취 문제도 알 수 없게 됐다. ... more
아시아/아프리카 | [U-20] 뜨거운 일본 메시 열풍, 일본은 쿠보를 중심으로 돈다 
등록일 : 17.05.23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일본의 ‘쿠보 열풍’이 대단하다. 일본 언론들은 U-20 월드컵 관련 뉴스의 상당 부분을 만 15세의 나이로 출전한 쿠보 타케후사(FC 도쿄 U-18)에게 할애하고 있다. ‘일본 메시’로 불리고 있기에 일본 ... more
아시아/아프리카 | [현지르포] ‘사상 첫 ACL 16강’ 무앙통이 들려준 이야기 
등록일 : 17.05.14   
[스포탈코리아=무앙통(태국)] 박대성 기자= 태국은 동남아를 대표하는 휴양지다. 뜨거운 태양과 길거리 음식, 에메랄드로 물든 바다가 관광객에게 손짓한다. 축구와 동떨어진 그림이다. 실제 태국 축구 열기를 느끼러 떠나는 사람은 드... more
아시아/아프리카 | [이슈 포커스] 中 막대한 자금력, 이젠 빅클럽 에이스까지 흔든다 
등록일 : 17.05.05   
[스포탈코리아] 김진엽 기자= 중국의 막대한 자금력이 유럽 내 빅클럽의 에이스들까지 노린다. 유럽 무대에서 뛰던 선수들이 중국으로 가는 건 황혼기에 접어든 선수들이 대부분이었다. 왕년의 스타였던 디디에 드로그바가 2012년 상하이 ... more
아시아/아프리카 | [이슈 포커스] 다시 뛰는 카가와, 밀란에 갇힌 혼다 
등록일 : 17.03.18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혼다 케이스케와 카카와 신지는 일본을 대표하는 선수다. 그러나 유럽에서 온도 차는 극명하게 갈렸다. 카가와는 18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6/2017시즌 독일 분데스리... more
아시아/아프리카 | [최호택의 비즈니스 풋볼] 아시아 축구판이 예사롭지 않다 
등록일 : 17.03.04   
[스포탈코리아] 일본과 중국의 아시아 축구시장 점령을 위한 대공습이 시작되었다. 이미 가공할 만한 투자를 통해 유럽 빅 리그의 중량감 있는 선수를 영입한 중국에 이어 일본도 포돌스키의 영입을 발표하며 경쟁에 뛰어들겠다는 신호탄을... more
아시아/아프리카 | [현장리포트] 중국으로 간 소리아노, 그리고 황희찬 
등록일 : 17.02.28   
[스포탈코리아=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홍의택 기자= "조나탄 소리아노 중국 간다는 얘기 들었어?". 25일(이하 현지시간) 레드불 잘츠부르크의 홈 구장 레드불 아레나. 기자석에 둘러앉은 현지 기자들이 웅성거렸다. 경기 날 아침 ... more
 [1][2][3][4][5][6][7] 8 [9][10]..[2590] 다음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