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9 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에 가장 크게 바라는 점은?
화끈한 공격 축구
더 빠른 경기템포
ACL에서 좋은 성적
치열한 승강 싸움
팬서비스의 확대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New Document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8-01-12 22:42:18
제        목   [EPL 이슈] 맨유는 정말 산체스를 '하이재킹' 할까?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필리페 쿠티뉴 이적이 끝나자 알렉시스 산체스가 요동치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행이 유력했지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하이재킹 보도가 끊이길 않는다.

산체스는 2014년 바르셀로나를 떠나 아스널 유니폼을 입었다. 많은 활동량과 높은 골 결정력으로 팀 승리의 파랑새가 됐다. 아르센 벵거 감독이 시도한 제로톱에서도 환하게 빛나며 아스널 공격의 핵심이 됐다.

아스널에서 165경기 80골 46도움. 현재 팀 최고의 공격수라 할 수 있다. 아스널은 일찍이 산체스와 협상 테이블을 마련해 재계약을 추진했다. 그러나 산체스 측에서 돌아온 대답은 거절이었다.

산체스의 결정은 맨시티였다. 실제 지난해 여름, 맨시티행이 급물살로 아스널과 작별 가능성이 대두됐다. 아르센 벵거 감독은 산체스의 잔류를 원했고, 산체스는 계약 기간 만료까지 팀 사정을 지켜보기로 했다.

아스널의 올시즌 1차 목표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복귀였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실패한 만큼 반등이 절실했지만, 정글 같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상위권 도약은 쉽지 않았다. 산체스와 외질 모두 1시즌 잔류했지만 현재 순위는 6위다.

산체스의 마음도 붕 뜬 모양이다. 겨울 이적 시장이 열리자 맨시티와 강하게 연결됐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산체스는 주급 25만 파운드(약 3억 6,120만원)에 개인 합의를 체결했다.

맨시티도 산체스 영입에 속도를 냈다. 가브리에우 제주스 이탈로 즉시 전력 보강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맹활약하고 있지만 FA컵, 챔피언스리그, 리그 일정을 병행하기 위해선 후반기 영입이 필수다.

산체스의 맨시티행이 유력할 무렵, 맨유가 산체스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현지 유력 언론에 따르면 맨유는 로멜로 루카쿠와 병행할 공격수를 물색했고 산체스를 점찍었다. 맨유는 맨시티 보다 높은 제안으로 산체스 영입을 추진했다. 쉽게 말해 하이재킹이다.

맨유 하이재킹을 놓고 많은 의견이 오갔다. 맨유가 맨시티에 부담을 주려는 언론 플레이란 보도도 있었다. ‘미러’의 존 크로스는 “맨유의 제안은 없었다. 산체스 측이 맨시티로부터 더 좋은 조건을 끌어내고자 맨유를 이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쉽지 않은 건 사실이다. 먼저 산체스 본인이 맨시티행을 강하게 원하고 있다. 바르사에서 펩 과르디올라 철학을 익힌 만큼 적응이 수월하다. 여기에 맨시티는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모든 대회에서 순항하고 있다. “위닝 멘탈리티”를 강조한 산체스에게 제격인 팀이다.

맨유행을 선택하더라도 루카쿠 백업 자원이다. 조제 모리뉴 감독은 루카쿠 백업 리스트에 산체스,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 제이미 바디를 올려 놓았다. 산체스가 과연 백업을 위해 올드 트래포드에 입성할진 물음표다.

제안도 미지수다. 현지 언론은 산체스 영입 조건으로 헨리크 미키타리안이 아스널로 떠날 거라 보도했다. 그러나 아스널은 미키타리안의 주급 20만 파운드(약 2억 8,896만원)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 모든 상황을 종합하면 맨유 보다 맨시티행이 유리하다.

그러나 축구에서 100%는 없다. 지난해 여름, 알바로 모라타가 맨유와 연결됐지만 모리뉴 감독이 품은 선수는 루카쿠다. 당시 상황을 하이 재킹으로 표현하긴 힘들지만, 맨유의 여름을 돌아보면 깜짝 영입 가능성도 적지 않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webzin&no=19721

전체| 월드컵 |  이탈리아 리그 |  스페인 리그 |  잉글랜드 리그 |  한국 축구 |  유럽 축구 |  축구 일반 |  남미/북중미 |  아시아/아프리카 |  K-리그 | 
한국 축구 | [아부다비 이슈] 치기 어린 이승우, 옆에서 조언하고 이끌어줘야 
등록일 : 19.01.17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이승우는 불과 열흘 전 아시안컵을 함께 할 기회를 얻었다. 긴급하게 벤투호에 합류한 이승우는 "주어진 위치에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라며 극적으로 막차를 탄 것이 단순한 행... more
한국 축구 | [현장 포커스] 강력한 'SON 맛'봤지?...로테도 써본 놈이 써야 
등록일 : 19.01.17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로테이션도 쓸 줄 아는 팀이 써야 한다. 중국은 자신들이 베스트가 아니었다고 하지만, 졌으니 무의미한 말이다. 한국은 16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나얀 스타디움... more
한국 축구 | [신문선의 심층분석] 변화의 중심, '손흥민 효과' 
등록일 : 19.01.17   
[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는 2019 UAE 아시안컵 기간 동안 신문선축구연구소와 함께 ‘신문선의 심층분석’을 연재합니다. ‘신문선의 심층분석’은 분석 자료의 질적 요소를 충족하기 위해 신문선축구연구소 자체 수집 자료를 포함하... more
K-리그 | [K리그 포커스] 월드컵보다 높은 K리그 판정, 2019년 오심 0건 도전한다 
등록일 : 19.01.17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K리그가 심판 신뢰도 강화에 매진한다. 경기의 중심이 될 심판에 대한 신뢰도 향상은 경기의 질 향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현재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진행 중인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은 ... more
잉글랜드 리그 | "손흥민 없을 때 케인 다치면?" 현실이 된 토트넘의 위기 
등록일 : 19.01.17   
[스포탈코리아] 김민철 기자= ”손흥민(27)이 없을 때 해리 케인(26)이 부상을 당한다면 누가 득점을 책임질까?” 리버풀의 전설적인 선수 그레엄 수네스(65)가 지난 7일(한국시간) 남긴 말이다. 괜한 걱정처럼 여겨졌던 수네스의 ... more
잉글랜드 리그 | 'SON-케인 없다' 골 누가 넣나? 토트넘, 최전방 해결책은 
등록일 : 19.01.17   
[스포탈코리아] 송지나 인턴기자= 갑작스러운 발목 부상을 입은 해리 케인(25)과 아시안컵에 차출된 손흥민(26)에 의해 최전방이 비어버린 토트넘 홋스퍼가 위기를 맞이했다. 지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케인은 왼쪽 발목 ... more
한국 축구 | [김병윤의 축구생각] 축구에서 공격이 우선일까 수비가 우선일까 
등록일 : 19.01.16   
[스포탈코리아]축구에서 '공격이 먼저냐 수비가 먼저냐'의 화두에서 우선은 수비다. 수비가 안정적인 수비를 펼치면 공수의 밸런스를 유지하며 만족스러운 경기력에 의한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 축구에서 수비 방법은 단 두 가... more
잉글랜드 리그 | "앙리가 떠올라" 최전방으로 돌아온 래쉬포드의 반등 
등록일 : 19.01.16   
[스포탈코리아] 김민철 기자= ”마커스 래쉬포드(2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보면 티에리 앙리(42)가 떠오른다.” 토트넘 훗스퍼의 전설적인 공격수 로비 킨(38)이 남긴 말이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45) 감독 부임 이후 가파른 상승... more
  1 [2][3][4][5][6][7][8][9][10]..[2492]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