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8년 올 한해, 한국축구에 있어서 가장 큰 관심 사항은?
축구 인기 회복
러시아월드컵 성적
K-리그 활성화
해외파들의 활약
아시안게임 성적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 Category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8-02-14 12:51:53
제        목   [지도자 Note] 41년 만에...청주대성중은 "잔디"를 외쳤다



[스포탈코리아=영덕] 홍의택 기자= 정상이다. 헹가래를 쳤다. 학부모, 관계자 할 거 없이 몰려들어 외쳤다. "잔디!", "잔디!". 잘 못 들었나 싶어 되물었더니 '잔디'가 맞단다.

청주대성중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12일 경북 영덕 영해생활체육공원에서 치른 제54회 SPOTV NOW 춘계한국중등(U-15)축구연맹전 청룡 그룹 결승전. 송영학의 두 골에 힘입어 디펜딩 챔피언 강구중을 2-1로 눌렀다.

이윤섭 감독은 얼떨떨해했다. "아직 실감이 안 난다. 긴장이 풀려봐야 하지 않을까"라며 운을 뗐다. 모교 출신 이 감독은 올해로 부임 3년 차. "이토록 빠르게 큰 선물을 받아도 되나"라고 겸손해하면서도 "기회가 왔을 때 잡아야 하는 거 같다"라며 승부사 기질을 드러냈다.

100% 만족스러운 여정은 아니었다. 부상자 탓에 전력을 온전히 가동할 수 없었다. 다행히 기존 선수단이 버텨주면서 반등 타이밍도 잡았다. 하나둘 복귀하자 팀 전체 경기력이 올라왔다. 그렇게 41년 만의 결승행은 물론, 춘계 대회 첫 우승을 일궈냈다.





평범한 질문은 여기까지. 이어 '잔디'의 의미를 캤다. 우승 뒤 하나 같이 외치는 흔한 단어는 아니거늘. "혹시 학교 운동장에 인조잔디가 깔려 있지 않느냐"고 묻자, 이 감독이 "사실 아직..."이라며 말 끝을 흐렸다. 이운재, 구자철 등 스타 선배를 배출한 학교치고는 조금 의외였다. 한국체육진흥공단 사업 등 여러 지원으로 적잖은 학교가 인조잔디를 보유한 실정을 떠올리면 더더욱 그랬다.  

인조잔디도 명암은 있다. 일각에서는 인조잔디의 딱딱한 바닥을 꼬집는다. 신체에 가하는 부담이 커 피로 골절 등을 유발하고, 기술 향상 면에서 부드러운 흙 땅보다 제한이 크다는 주장이다. 단, 전반적인 환경은 그래도 인조잔디가 낫다는 목소리가 크다. 눈, 비 등 기상에서 자유롭다. 흙먼지 노출도 덜하다. 실전 대회 역시 잔디에서 하는 만큼 적응과도 직결된다.

이 감독은 "현재 학교에서는 운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 훈련 때마다 장소를 옮기는 중"이라고 털어놨다. 매일 짐을 옮겨 전전하고, 제한된 시간만 빌려 쓰니 보통 일이 아니다. 이번 역사적인 우승이 긍정적 기폭제가 되길 바라는 게 청주대성중 축구부를 둘러싼 인물들의 속내.

이제 또 앞을 내다봐야 한다. 정상은 한 번 오르기보다 유지하는 게 몇 곱절은 더 힘들다. 성적도 좋지만 성장까지 함께 이끌어내야 하는 게 유청소년 지도자들의 숙명이다.

"인성이 바탕이 돼야 한다"고 역설한 이 감독은 "그다음엔 행복한 축구를 했으면 좋겠다. 강압적으로 주입하지 않는 재미있는 축구를 느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또, "첫 대회를 잘 치러 만족하지만, 항상 긴장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미래를 그렸다.





사진=스포탈코리아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interview&no=2050

  [피플인사이드] 김종부 감독 “일단, 경남서 ACL 도전하고 싶다” 
등록일 : 18.11.09   
[스포탈코리아=함안] 박대성 기자= “중국 제안이 계속 들어오고 있다. 갈등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경남FC에서 와서 지도자로 꽃을 피웠다. 여기서 성공을 했다. 개인적으로는 경남에서 챔피언스리그를 도전하고 싶다.” 김종부 매직은 2018년에도 계속됐다. 모든 예상을 깨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를 경남FC에 가져왔다. 그러나 축구공만큼 미래는 알 수 없다. K리그에서 놀라운 지도력을 보이자 중국이 러브콜을 보냈다. 알려진 대로, 중국이 김종부 감독에게 제안한 연봉은 20억~30억 선이다. K리그 구단이 쉽게 감당할 수 없는 금액이다. 기업 구단이 아닌... more
  [특별기획] 한국인 J리거가 경험했다, “J리그 팀은 팬과 함께 한다” 
등록일 : 18.11.09   
- 감바오사카는 선수 한 명당 20개 정도의 활동을 한다. - 선수들만 하는 것이 아니고 팬들도 같이 함께하니까 즐거움이 있다. - 지역에서 활동을 많이 하니 팬들이 찾아오고 가까워졌다. [스포탈코리아] 현재 프로축구 K리그 팀들은 과거처럼 단순히 승리와 우승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이제는 팬들을 모으기 위해 경기장 밖으로 나가, 봉사활동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연고지와 함께 하려 한다. 그러나 국내 프로스포츠팀들의 사회공헌활동은 미진하다. 분명 다양하게 준비하고 열심히 하지만 무언가 부족함이 느껴진다. 과연 무엇인 문제일까? 이를 알기 위해 일찌감... more
  벤투 감독, 희비 갈린 이청용-이승우 “팀 활약과 경험 차이”(일문일답) 
등록일 : 18.11.06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수장 파울루 벤투 감독이 호주 원정 필승을 다짐했다. 벤투 감독은 5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호주(17일), 우즈베키스탄(20일)과 맞대결에 나설 25명 공개했다. 지난 9월부터 한국을 지휘한 벤투 감독은 부임 세 달째에 접어들었다. 네 차례 A매치에서 2승 2무로 순항 중이다. 이번 명단은 내년 1월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대비한 최종 모의고사다. 본인 축구 스타일에 부합한 선수를 직접 선정했다. 발표 전 관심사는 두 가지였다. 우선, 병역 특례 봉사활동... more
  [인터뷰] “생애 첫 대표팀, 출전은 못 했지만...” 박지수의 다음 목표는? 
등록일 : 18.10.28   
[스포탈코리아=함안] 박대성 기자= "출전은 못했지만 어차피 각오한 일입니다. 대표팀은 소집 만으로도 큰 영광입니다. 10월 경험을 바탕으로 소속팀에서 더 잘해야 합니다. 다음 시즌 경남FC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크게 기여하고 싶습니다.” 박지수에게 10월은 꿈만 같았다. 생애 처음으로 A대표팀에 발탁돼 경남의 자부심을 높였다. 비록 그라운드를 밟진 못했지만 발탁 하나만으로 스스로에게 큰 영광이었다. 박지수의 동화 같은 스토리는 유명하다. 대건고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합류했지만 1년 만에 방출을 당했다. 인천에서 방출은 어린 박지수에게 상처였고, PC 방을 전전하며 한 ... more
  [현장목소리] 박동혁 감독, "우승까지 했는데...없애야 하는지 의문" 
등록일 : 18.10.28   
[스포탈코리아=서울 잠실] 서재원 기자= 아산 무궁화FC이 챔피언이 됐다. 그러나 앞날을 기약할 수 없다. 구단이 해체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아산은 27일 오후 3시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34라운드에서 서울 이랜드에 4-0으로 승리했다. 승점 66점을 기록한 아산은 2위 성남FC(승점 59)에 7점 차로 앞섰고, 남은 2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그러나 세상에서 가장 슬픈 우승이었다. 창단 2년 만에 거둔 값진 우승이지만, 구단 해체 위기 속 승격은 물론이고, 당장 내일을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박동혁 감독도 경... more
  1 [2][3][4][5][6][7][8][9][10]..[404] 다음글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