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9 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에 가장 크게 바라는 점은?
화끈한 공격 축구
더 빠른 경기템포
ACL에서 좋은 성적
치열한 승강 싸움
팬서비스의 확대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 Category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 축구뉴스 - 피파코리아 > 국내축구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9-07-03 00:01:26
제        목   [오피셜] 윤덕여 감독, 여자 대표팀 감독직 사임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대한민국 여자축구대표팀 윤덕여 감독이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을 마지막으로 대표팀 감독직에서 물러난다.

대한축구협회(KFA)는 윤덕여 감독이 지난달 19일, 프랑스 여자월드컵 마친 후 귀국길에 여자월드컵 대표팀 단장인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에게 6월 말 계약 종료 시점 이후에 대표팀 감독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김판곤 위원장은 2일 오후2시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 감독선임 소위원회를 열어 윤 감독의 뜻을 수락하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윤덕여 감독은 한국 여자축구 역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 2003년 이후 단 한 번도 밟아보지 못했던 여자월드컵 무대에 한국이 다시 설 수 있도록 팀을 이끌었다. 2015 캐나다 여자월드컵에 출전해 스페인을 상대로 역사적인 첫 승과 대회 사상 첫 16강 진출로 한국 축구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이어 2019년 일본, 중국, 호주, 북한 등 아시아 강호와의 예선을 뚫고 2회 연속 여자월드컵 본선 진출을 성공시키며 한국 여자축구의 위상과 대표팀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6월 팀의 2회 연속 여자월드컵 16강 진출을 목표로 프랑스에 입성했던 윤덕여 감독은 세계 축구, 특히 유럽의 높은 성장세를 실감하며, 본인의 감독 부임 후 첫 A매치 상대이기도 했던 노르웨이에 2-1로 패하며 계획했던 승점과 결과를 얻지 못한 채 귀국길에 올랐다.

윤 감독은 “여자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보여드리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여자축구의 수장으로서 지난 6년 5개월, 멋진 축구를 보여드리고자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저 스스로, 또 팬이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한 점은 아쉽다고 느끼고 있다. 이제 감독직을 내려놓고 더 나은 지도자가 되기 위한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밝히며 “그동안 여자축구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여자축구에 더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 며 감사와 부탁의 뜻을 동시에 전했다.

윤덕여 감독은 1961년 3월 25일생으로 서울 경신중-경신고-성균관대에서 선수 생활을 하고 국가대표로서 1990 FIFA 이탈리아 월드컵을 포함해 A매치 31경기를 뛰었다. 선수 은퇴 후 K리그와 연령별 국가대표팀에서 감독 및 코치를 역임하고 2012년 12월 대한민국 여자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됐다.

2013년 1월 중국 4개국 친선대회 노르웨이전을 통해 여자대표팀 감독으로 데뷔 후 6년 5개월여 재임 동안 A매치 100경기, 48승 14무 38패의 전적을 거둔 바 있다. 2014, 2018 아시안게임에서 2회 연속 여자축구 동메달을 획득했고 2015 여자 동아시안컵에서는 2위에 오르기도 했다. 또, 2017년 9월 여자대표팀 역사상 최초로 FIFA 랭킹 15위권 안에 진입해 최근(2019년 3월 기준)까지 14위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KFA는 차기 여자대표팀 감독 선임을 위해 조만간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 감독선임 소위원회를 열어 감독 선임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fifanews&no=185751

전체| 국내축구 |  해외축구 |  월드컵 |  아시안컵 |  올림픽축구 |  청소년축구 |  해외파소식 |  K-리그 |  생생화보 | 
국내축구 | 정종선 전 회장, 성폭행 혐의 부인… 영장실질심사 출석 
등록일 : 19.09.06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정종선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성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횡령 및 학부모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 전 회장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more
국내축구 | 축구산업 아카데미 12기 시작...박문성-최순호 등 풍성한 강사진 
등록일 : 19.09.02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축구산업 아카데미(Football Industry Academy)’ 12기가 지난달 31일 오후 축구회관에서 개원식을 갖고 15주간의 교육과정을 시작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 more
국내축구 | 내셔널리그, 아프리카TV와 생중계 및 VOD 서비스 MOU 체결 
등록일 : 19.08.30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한국실업축구연맹이 1인 미디어 플랫폼 아프리카TV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연맹은 올해 새롭게 인연을 맺은 아프리카TV와 축구 미디어 산업의 발전을 위해 내셔널리그 경기를 아프리카TV 플랫폼을... more
국내축구 | [오피셜] ‘2010 U-20 4강’ 최인철, 윤덕여 이어 여자대표팀 신임 사령탑… 2년 계약 
등록일 : 19.08.30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한국여자축구국가대표팀의 신임 감독으로 최인철 감독이 선임됐다. KFA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공석인 여자축구대표팀의 감독으로 최인철(49)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 more
국내축구 | [아마축구 Note] '매탄중 이후 3년 만에 재탈환' 영덕 국제대회 성료 
등록일 : 19.08.30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3년 만에 국내팀이 정상을 재탈환했다. 글로벌유소년데이터플랫폼 ISDA 제14회 한국중등(U-15)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가 30일 성황리에 종료됐다. 국내외 20개 팀이 모인 이번 대... more
국내축구 | 성남, 여성 대상 축구클리닉 ‘2019 축구학개론’ 모집 
등록일 : 19.08.28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성남FC가 축구 저변 확대를 위한 여성 대상 축구 클리닉 ‘2019 축구학개론’ 참가자를 모집한다. ‘여자는 축구를 접하기 어렵다’는 편견을 깨고 축구는 모두가 즐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2... more
국내축구 | [아마축구 Note] '0-4→4-4' 명경기가...오심 한 방에 엇갈리나 
등록일 : 19.08.28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단순 오심이라기엔 너무 많은 걸 잃었다. 제55회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 태백배 결승전이 27일 태백종합운동장에서 열렸다. 이번 대학연맹전은 KBSN배, 태백배로 이원화해 39개 팀씩 겨뤘다. 태백배 최후의... more
국내축구 | [오피셜] KFA, '성폭력 규정 위반' 정종선 회장 영구제명 
등록일 : 19.08.26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홍의택 기자= KFA는 26일(월)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공정위원회를 열고 현재 직무정지 중인 정종선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을 성폭력 관련 규정 위반을 이유로 영구제명한다고 밝혔다. ... more
 [1][2][3][4][5][6][7][8][9] 10 ..[19910]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