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9 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에 가장 크게 바라는 점은?
화끈한 공격 축구
더 빠른 경기템포
ACL에서 좋은 성적
치열한 승강 싸움
팬서비스의 확대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 Category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9-11-17 02:23:47
제        목   [여기는 아부다비] 레바논전 졸전...물러설 곳 없는 벤투호, 브라질전의 의미(영상)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서재원 기자=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부주장 김영권을 비롯한 벤투호 전원이 브라질전을 남다르게 준비하는 이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세계 최강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펼친다.

레바논전(14일)은 실망 그 자체였다. 결과(0-0 무)는 물론, 경기력도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러나 레바논전 역시 이미 돌이킬 수 없는 과거의 일이 됐다. '잊자'는 뜻이 아니라, 과거에 얽매이기 보다, 현재와 앞으로의 미래를 더 걱정하자는 게 주장 손흥민을 비롯한 팀 전체의 뜻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브라질전이 중요하게 됐다. 축구 팬들의 실망감을 최대한 축소시키는 법은 브라질전에 최선을 다하는 것뿐이었다. 객관적인 격차는 인정하되, 허무하게 무너지지 말자는 게 선수들 모두의 마음이었다. 15일 훈련 중 만난 김영권도 "분위기가 안 좋은 상태로 갈 수는 없다.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눴고, 브라질전을 잘 준비하자고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어 "브라질과 전력 차가 나는 건 사실이다. 선수들도 인지하고 있다. 선수들은 잃을 게 없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얻을 게 많다고 생각한다. 잘 준비하고 있다. 그런 경기에서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거라 생각한다"라며 브라질전의 의미를 설명했다.

김영권의 말처럼, 브라질은 쉽지 않은 상대다. 삼바 군단의 위용은 과거에 비해 못한 건 사실이지만 브라질은 어디까지나 브라질이다. 괜히 FIFA랭킹 3위를 기록하고 있는 게 아니다. 한국이 브라질을 꺾은 건, 1999년이 마지막 일이다. 이후 두 번 더 만났지만 2002년(2-3 패)과 2013년(0-2 패)에 2연패를 당했다.

김영권은 2013년 서울에서 열린 브라질과 친선경기에서도 풀타임을 뛰었다. 그 역시 6년 전의 일을 기억하고 있었다. 2012 런던 올림픽에서도 브라질에 완패(0-3 패)를 당한 그였다. 김영권은 "일단 브라질이라는 팀을 상대 했을 때, 올림픽 때도 그렇고, 평가전 때고 그렇고 진 기억밖에 없다. 0-3으로 지고, 0-2로 졌다"라고 했다.

승리에 대한 기억이 없기에, 더 의욕적일 수밖에 없었다. 김영권은 "복수를 하고 싶다. 전력차이는 사실이지만, 약팀이 강팀을 잡을 수 있는 것도 축구경기다. 브라질도 원정을 왔고, 저희도 원정을 왔다. 같은 조건에서 좋은 결과를 낸다면 대표팀의 위상도 올라갈 거고, 개인적으로도 성장할 것 같다"라고 이를 악물었다.

레바논전 이후 벤투호에 대한 여론은 바닥을 치고 있다. 이를 반등시킬 방법은 브라질전에 최선의 결과를 얻는 것뿐이다. 이는 선수들도 인지하는 부분이었고, 더욱 강해진 정신력으로 브라질전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영상= 박성묵 PD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fifanews&no=192210

전체| 국내축구 |  해외축구 |  월드컵 |  아시안컵 |  올림픽축구 |  청소년축구 |  해외파소식 |  K-리그 |  생생화보 | 
해외축구 | 네덜란드 팬 72% "수아레스 골이 SON보다 멋져" 
등록일 : 19.12.09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지난주 유럽 프로축구에서 나온 골 중 최고를 다툴 만한 멋진 골 두 개가 나왔다. 하나는 8일(한국시간) 토트넘-번리전에서 나온 손흥민(토트넘)의 72m 단독 드리블 후 골이다. 또 하나는 바르셀로나-레... more
해외축구 | 호날두, 레알 떠난 것 후회..."유벤투스서 그가 원하는 경력 안 나와" 
등록일 : 19.12.09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레알 마드리드를 떠난 것을 후회한다고 측근에게 털어놓았다. ‘아프리케스포츠’는 9일(한국시간) “호날두가 2018년 레알 마드리드를 떠난 것을 후회하고 있다. 그는 유벤... more
해외파소식 | 모리뉴 “손흥민, 박지성…한국 선수들 배우기 좋아하고 겸손해” 
등록일 : 19.12.09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토트넘)의 훌륭한 태도에 관해서도 극찬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지난 8일(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번리를 5-0으로 이겼다. 손... more
해외축구 | 코바치, 아스널 감독직에 관심...10일 웨스트햄-아스널전 관전 예정 
등록일 : 19.12.09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바이에른 뮌헨에서 해임된 니코 코바치 감독이 아스널 감독 자리에 관심을 표시했다. 영국의 ‘골닷컴’은 9일(이하 한국시간) “코바치가 아스널 감독직을 원한다는 사실이 아스널 보드진에 전달됐다”고 ... more
해외축구 | 52세 미우라, "내년 시즌 스타팅 목표" 괌 트레이닝 캠프 출발 
등록일 : 19.12.09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52세 현역 미우라 가즈요시가 9일 일본 도쿄의 나리타공항을 통해 요코하마FC의 괌 트레이닝장으로 출발했다고 일본의 ‘닛칸스포츠’가 이날 보도했다. 미우라는 팀 동료 세누마 유지, 강원FC 소속의 나카... more
해외축구 | 모리뉴, 맨유전 패배 후 훈련장서 잤다 
등록일 : 19.12.09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전 패배 후 집에 가지 않고 팀 훈련장에서 잤다는 뒷이야기를 밝혔다. 모리뉴 감독은 지난 5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맨유와의 리그 원정에서 1-2로 ... more
해외축구 | 펩이 맨유전 패배 후 라커룸에서 한 말은? 
등록일 : 19.12.09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로드리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전 패배 후 라커룸 분위기에 대해 전했다. 영국의 ‘메트로’는 9일(이하 한국시간) “맨유전 패배 후 과르디올라 감독이 라커룸에서 한 말은?... more
해외축구 | '축구야 WWE야' 네이마르에게 '초크홀드' 수비한 18세 MF 논란 
등록일 : 19.12.09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프랑스 프로축구에서 나온 ‘네이마르 초크 수비’가 경기 후에도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파리생제르맹(PGS)과 몽펠리에의 경기. PSG의 네이마르를 수비... more
  1 [2][3][4][5][6][7][8][9][10]..[20079]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